대한불교 조계종 참회기도도량 [오세암]-성불하십시오!
홈 > 불교이야기 > 불교입문
 

TOTAL ARTICLE : 4, TOTAL PAGE : 1 / 1
구분 절과 부처님 | 불교란 무엇인가? | 부처님의 생애 | 불교의 세계관 | 세계는 어떻게 형성되고 움직이는가? -연기법 | 해탈에 이르는 길 | 현대사회와 불교 | 대승불교의 역사와 정신 | 한국불교의 역사와 고승들 | 불자의 수행과 신행생활 | 불자로서의 다짐 |
절과 부처님 : 4. 사찰 예절
 오세암  | 2007·06·07 13:18 | HIT : 2,292 | VOTE : 387
 

4.사찰 예절

절은 수행공간이자 전법공간이며 부처님과 보살님이 모셔져 있는 성스러운 공간입니다. 이런 곳인 만큼 불자들은 각별하게 예를 갖추어야 합니다. 우선 절에 갈 때는 단정한 옷차림으로 노출이 심한 옷을 피해야 합니다. 절의 진입 공간인 산문을 들어설 때마다 불자들은 각 문 앞에서 반배로서 예를 표하여 마음가짐을 맑고 깨끗하게 가다듬어야 합니다.

탑 앞에 섰을 때는 그곳에 부처님의 진신이 살아 계심을 명심하고 반배로서 세 번 절하거나 합장한 채 오른쪽으로 탑돌이를 합니다.
절에 와서는 무엇보다도 먼저 중앙 불전인 큰법당에 들어가 부처님께 참배해야 합니다. 법당에 올라가는 계단은 일반적으로 중앙과 좌우에 있는데, 불자들은 좌우계단을 이용해야 합니다. 사찰에 따라 중앙 계단만 있을 경우에는 그 계단의 양측면을 이용하면 됩니다.

법당으로 들어가는 문은 여러 개가 있습니다. 법당 정면에 중앙문이 있고 그 양옆에 각기 하나씩 문이 있습니다. 그리고 법당 좌우 측면에 하나씩 문이 있지요. 법당 안 정 중앙 뒤쪽으로 불보살님 모셔져 있으며, 이 불보살님이 모셔진 곳을 기준으로 가운데 통로를 어간(御間)이라 하고, 이곳으로 나 있는 정중앙의 문을 어간문이라고 부릅니다. 법당에 출입할 때 일반 불자는 어간문을 이용해서는 안 되며 측면으로 난 문이나 좌 우측의 문을 이용해야 합니다.

법당에 들어갈 때는 문을 조용히 열고 부처님을 향해 합장하고 반배를 한 후 들어섭니다. 법당 안에 들어선 이후에는 합장한 자세로 조용히 걸어가 부처님을 향해서 삼배를 올려야 합니다. 이때 다른 불자들에게 방해가 되지 않도록 몸을 조심하며 가운데 통로인 어간은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그리고 어간을 지날 때는 합장한 자세로 허리를 굽히고 경건하게 통과해야 됩니다. 부처님께 향을 올릴 때는 두 손으로 받들어 지극한 마음으로 올리며 향에 붙은 불은 입으로 불어 끄지 말고 손이나 다른 도구를 이용합니다. 법당을 나올 때도 들어설 때와 마찬가지로 하면 됩니다.

  
  3. 그 밖에 여러 전각과 요사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